Ep.13 삼국의 합작, 호이안의 까오러우.

안내방송도 없던 기차는 플랫폼과 맞닿음과 동시에 멈춰섰다. 피난가듯 양손에 짐이 가득한 현지인들. 그들을 선두로 상기된 얼굴의 승객들이 하차를 한다. 일제히 출구로 바삐 움직인다. 그 치열한 대열에 몸뚱아리를 맡겨 이리치이고 저리치이며 역 밖으로 빠져나왔다. 탁한 하늘과 대기층을 가득 메운, 매연이 짙은 공기. 하노이와 다른점을 찾아보기 힘든 다낭과의 첫 대면이었다. 열차에서 내리기 전부터 배낭에서 꺼내어 손에 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