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8.02.11 01:32

Ep.12 베트남 여행의 하이라이트! 다낭을 향한 기차 여정|베트남|

철로 위에 새겨진 세월을 노래하던 기차. 쉼표 하나 없이 연주되는 드바쁘고 거친 선율에 예닐곱 번 뒤척이다, 졸음과 피곤의 다툼에 짓이겨 결국 깊은 잠에 들었다. 날이 밝아온 줄 모르고 아침을 달리하던 나. 달콤한 잠이 끝나지 않길 바랐지만, 눈치 없는 방광이 조여온다. 지금 깨면 다시 잠 들지 못할 것 같아 마음속으로 '오분만 더'를 외쳐보았다. 잠깐 평온을 찾던 중추신경이 점점 아랫배 주위로 집중된다. 주먹을 쥐고 발가락도 오므려 보지만, 소용없다. 결국, 참지 못할 지경이 되어서야 자리를 뱍차고 일어났다. 창백한 달빛이 흩뿌려져 있던 창가엔 누런 빛결이 꿈틀인다. 일곱시 정각을 가리키는 시곗바늘. 객실을 둘러보니 윗니를 포함한 나머지 승객들은 아직 아침의 부름을 듣지 못했는지 열차와 함께 격렬한 춤..

2017.12.01 11:36

Ep.6 깟바로 향한 험난한 여정: 눈뜨고 코베인 사건 |9박10일간 베트남 배낭여행 |베트남|깟바

틈이 벌어진 창, 손 한뼘만한 작은 구멍으로 하노이의 거친 숨소리가 들려온다. 도시의 정글이라는 수식어가 어울리는 하노이만의 소리. 비록 사람과 기계음이 질서없이 뒤섞인 소리지만, 레코드의 잡음처럼 감성이 묻어난다. 잠귀가 밝은 윗니도 잠이 달아났는지, 침대위에 가만히 누워 귀를 쫑긋 세운채 아침의 속삭임에 귀를 귀울이고 있었다. 아직 내것이 되지 않은 낯선 장소의 소리가 모여 감정의 선율을 이루고, 이내 마음의 문을 두드린다. 그 두드림을 밝게 맞이해본다. 씻겠다는 윗니를 두고 혼자 하노이의 거리로 나섰다. 매번 저녁 시간에만 돌아다녔던 하노이의 거리, 머리속에 흑백으로 그려넣었던 도시를 드디어 색이 입혀진 모습으로 마주해본다. 생각보다 훨씬 더 밝고, 더 역동적인 거리의 자태에 압도되어 잠시 주춤거리..

2017.05.09 13:37

하롱베이 색다른 여행 방법. |베트남 여행팁|깟바&하롱베이|

안녕하세요 여행 블로거 밤비입니다. 오늘은 베트남 최고의 관광지로 알려진 하롱베이를 색다르게 여행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카르스트 지형이 하롱베이에만 유일하다고 잘못 알고 계시는데요, 카르스트 지형은 사실 베트남 전역에 분포되어 있을 정도로 흔하답니다. 카르스트란 말의 어원도 심지어 이탈리의 트리스테 지역에서 유래되었을 정도로 전 세계에서 볼 수 있는 지형입니다. 개인적으로 전 중국 구이린에 있는 리장강 주위의 카르스트 지형이 더 멋진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롱베이가 광각받는 이유는 그만큼 관광업이 방문객 유도를 잘 했다고 볼 수 있겠네요. 근래에는 낙후된 시설, 불친절한 여행사, 바가지 요금, 무리한 관광업에 시달리는 자연경관과 청결도 때문에 많은 여행객들의 비추를 받고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