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9.04.03 08:51

카미노 순례길|Day0. 비아리츠

5/31 -7/13 프랑스-스페인 순례자의 길[Camino de Santiago] 여행기 입니다. 처음 올렸던 글들을 조금 더 정리하고 다듬어 다시 올려 봅니다. 본문:https://www.bambitravels.com/45?category=196943 난 분명 통로자리를 예약했지만 탑승하고보니 창가자리. 히드로 공항을 벗어난 비행기는 눈 깜작할 새에 구름 위를 날고 있었다. 고도가 높아지고 귀가 먹먹해지면서 이젠 정말 집에서 멀어졌구나 하는 사실이 가슴을 압박해 왔다. 안전벨트 등이 꺼지고, 기내의 무겁던 공기는 설렘이 가득한 웅성거림으로 채워졌다. 여행을 앞둔 승객들의 어깨 사이에 억지로 끼워진 채로, 난 창밖만 하염없이 바라보았다. 혼자여서가 아녔다. 내가 소외감을 느꼈던 이유는 이 여정의 끝에서 ..

2017.05.04 14:04

Camino de Madrid|| Ep.9 걸어서 1000km. 그 끝. 세고비아로 향한 카미노 길.

급작스런 내리막길이 나타나 스틱에 체중을 최대한 실은채 한 발 한 발 조심스레 내딛는다. 자칫 배낭의 무게가 무릎에 실리게 되면 오늘 남은 일정은 생지옥이 되어 버리기 때문. 이미 내 것이 아닌 발 걸음이 중력에 의해 힘겹게 앞서간다. 그리고 그 발 걸음에 업히듯 실려있는 내 몸뚱아리는 멘탈과의 바쁜 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오늘 정말 마지막이 되어버릴 수 있는 이 카미노 길을 걸으며, 단지 '잘 걸어야겠다'는 목표만 둘 순 없다. 무언가 의미있는 길이 되었으면 하는 압박감에 어떠한 마음가짐으로, 어떤 감정을 느끼며 세고비야를 향해 걸어야 할 지 머리속으로 장황한 토론을 열어본다. 프랑스길이 "우리"에게 소중했다, 반면에 마드리드길은 나만의 소중한 기억이 될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 열정으로 가득했지만,..

2017.04.22 23:42

Camino de Madrid|| Ep.8 여유 잃은 길.

Camino de MadridEpisode Eight 0 7. 0 9. 2 0 1 6 몇시에 잠들었던 걸까? 창 밖의 어둠이 방안의 것과 경계선을 잃었던 저녁. 달달하던 로제 와인의 꾀임에 꿈나라로 정신을 빼았겼다. 꿈속까지 아침을 알리러 온 새의 지저귐에 눈을떴다. '몇시지?' 커튼을 비집고 들어온 햇살의 나이를 가늠할 수 없다. 땀이 베어 조금 눅눅해진 이불을 더듬어 휴대폰을 찾아 코에 박고선 눈에 초점을 맞추려고 미간을 접어본다. 맙소사. 화면에 비춰진 내 모습에, 그리고 화면에 비춰진 숫자에 두번 놀라 이불킥을 날렸다. 9시다. 벌떡 일어나 방안을 미친듯 헤집었다. 선풍기 위에 널어 두었던 팬티 두장을 챙기다 말고 메마른 입에 치약을 대충 짜 넣고 칫솔을 한 손에 쥐어 양치질을 하다말고, 다른 손..

2017.04.13 12:47

Camino de Madrid||Ep.7 위대(偉大)하고 위대(胃大)한 마드리드 길.

Camino de MadridEpisode Seven 0 7. 0 8. 2 0 1 6 여기다 싶어 둘러보는 곳마다 구름처럼 새하얀 화살표만 있을뿐, 카미노 심볼과 손잡고 출가 했는지 노오란색 화살표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나타나지 않았다. 다행이도 길이 넓어진다. 좁혀오던 두려움도 확보된 시야만큼 저 멀리 달아나 버렸다. 기다렸다는 듯이 지평선에 누워있는 산 능선. 저 너머 어딘가에 세고비야가 있겠지. 산 기슭으로 길이 기울기 시작하더니 갈림길이 나타났다. 혹시나 싶어 주변을 둘러보니 돌 무더기에 노란 화살표가 새겨져 있다. 그리고 잠시 후 카미노 심볼인 조개 문양이 새겨진 이정표가 눈앞에 나타났다. 한참 나태해졌던 허벅지에 힘이 들어간다. 세르세디야를 향해 못다한 의지에도 불을 지펴본다. 카미노 이정표를..

2017.04.07 12:30

Camino de Madrid||Ep.6 마드리드 길에서 길을 잃다.

Camino de MadridEpisode 60 7. 0 8. 2 0 1 6 카미노 de 마드리드 근래에 제 블로그에 사용할 새로운 스킨 작업을 하느라 카미노 연재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방문해주시는 분들이 계신데 새로운 컨텐츠를 제공해 드리지 못한점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리고 오타도 많고 실수도 많은 제글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어제밤 분명 욕조에서 잠들었는데 깨어보니 침대위 자유낙하 자세로 뻗어있다. 나체로 이불도 덮지 않고 잠들었지만 스페인의 뜨거운 태양을 안고 잤는지 방이 훈훈할 정도다. 관에서 십년만에 나온 드라큘라마냥 있는힘껏 기지개를 켜고 창문을 열었다. 연인의 방도 아닌 남정네의 방을 달궈놓은 주범인 태양이 이른 시간에도 불구하고 작렬하다. 나체인..

2017.03.28 12:49

Camino de Madrid||Ep.5 만자나레스 엘 레알에 나타난 왕자

Camino de MadridEpisode Five 0 7. 0 7. 2 0 1 6 카미노 de 마드리드 우리 어머니가 습관적으로 하시는 말이 있다, "돈이 좋다." '라 페드리자' 민박집의 풀장에 비치되어있는 선탠베드에 누워 돈이 주는 행복을 만끽한다. 30 분 전만 해도 세상을 잃은 표정으로 숙소를 찾아 헤메었는데... 마지막이라며 찾아간 숙소는 마을지도에 표시되어 있는 위치에 없었다. 결국 집집마다 문을 두드려서 숙소의 행방을 물어보았다. 다들 묵묵부답. 결국 세번의 실패를 거듭하고, 네번째 집에서 노부부가 경계하는 눈빛으로 나타나 날 마주했다."무슨 일이니?" 라는 물음에 숙소를 찾고있다며 "페드리자"를 찾고 있다고 했더니 돌산을 가르킨다. (나중에 알고보니 만자나레스를 둘러싸고 있는 병풍같은 돌..

2017.02.27 14:27

Camino de Madrid|| Ep.2 노래 세번, 비명두번에 저승으로 갈 뻔한 트레스 칸토스.

Camino de MadridEpisode Two.0 7. 0 6. 2 0 1 6 카미노 de 마드리드 지나가다 주워들은 얘기로는 첫째. 트레스 칸토스엔 알베르게가 없다 는 팩트와 둘째. Ayuntamiento란 시청과 같은 개념의 정부행정기관이 순례자를 위해 쪽방을 내준다는 소문. 전자나 후자나 믿기 힘든 루머였지만 전자는 트레스 칸토스를 도보롤 샅샅히 뒤져본 결과 검증된 사실이었고,후자는 터무니 없는 소문 같았지만 선택권이 없는 난 무작정 지도가 가르키는 방향으로 향했다. 때국물 흐르는 몰골로 삐까번쩍한 시청건물로 들어서자 문앞에서 일하던 직원이 인사도 없이 날 스캔하듯 쳐다본다. 날 경계하는 눈초리의 직원에게 "Estoy peregrino y yo quiero dormir aqui por favor..

2017.02.23 13:23

Camino de Madrid|| 카미노 데 산티아고 마드리드 루트 정보: 준비과정&마드리드 편.

카미노 데 산티아고 마드리드 루트 정보|준비과정 & 마드리드| 카미노 데 산티아고, 마드리드 루트 가이드 북 마드리드 루트는 외롭고, 외지고, 시설이 열악하다 하여 도전력이 강하거나 저처럼 아무계획 없는 순례자들이 무작정 발들이는 길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슬프지만 이 모든 루머는 사실입니다. 제가 걸었던 2016년 7월에의 마드리드 루트는 프랑스 루트와 너무나도 비교 될 정도로 순례자들의 편의 시설이나 정보가 부족 한 곳이었습니다. 첫날 두시간 넘게 길을 헤메고 뭐라도 찾아야 겠다는 심정으로 구글을 검색해 본 결과 영어로 된 가이드북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영어가 모국어인 저에게는 사용하는데 불편이 없었지만, 한국 순례객 분들에겐 스페인어도 벅찬데 영어로 된 정보를 다 이해하기엔 넘나 힘든 것. 제가 ..

2016.11.08 03:48

Camino de Santiago|| D30. Ep.66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밤비 Camino de Santiago Day Thirty Episode Sixty Five 2 0 1 6. 0 7. 0 2 Santiago de Compostela ♬칠흑같이 어두운 알베르게 안, 윗니의 알람소리가 경쾌하게 울려퍼진다.항상 남들보다 먼저 울리는 그녀의 알람소리 그녀의 부지런함을 상징한다.여유를 갖자며 느긋하고 느릿한 삶을 추구했던 나와 달리, 바쁘고 역동적인 일상을 지내왔던 그녀.어쩌면 극과 극인 우리의 만남은 이곳 카미노가 아니였으면 절대 이루어 지지 않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만약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려는 마음과 서로에게 배려하려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부족했더라면우린 서로 다른 카미노 길을 걷고있겠지. 아르주아를 떠나는 순례자들의 행렬에 합류하여 산티아고를 향한 마지막 40km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