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9.04.03 08:51

카미노 순례길|Day0. 비아리츠

5/31 -7/13 프랑스-스페인 순례자의 길[Camino de Santiago] 여행기 입니다. 처음 올렸던 글들을 조금 더 정리하고 다듬어 다시 올려 봅니다. 본문:https://www.bambitravels.com/45?category=196943 난 분명 통로자리를 예약했지만 탑승하고보니 창가자리. 히드로 공항을 벗어난 비행기는 눈 깜작할 새에 구름 위를 날고 있었다. 고도가 높아지고 귀가 먹먹해지면서 이젠 정말 집에서 멀어졌구나 하는 사실이 가슴을 압박해 왔다. 안전벨트 등이 꺼지고, 기내의 무겁던 공기는 설렘이 가득한 웅성거림으로 채워졌다. 여행을 앞둔 승객들의 어깨 사이에 억지로 끼워진 채로, 난 창밖만 하염없이 바라보았다. 혼자여서가 아녔다. 내가 소외감을 느꼈던 이유는 이 여정의 끝에서 ..

2016.09.28 18:53

Camino de Santiago|| D22. Ep.49 산으로! 폰세바돈으로 향하는 길

가독성을 고려해 글 포맷을 바꿔보려 합니다.불편을 드려 죄송하지 않습니다. 괘씸하다면 추천버튼 한번만 눌러주세요 밤비 Camino de Santiago Day Twenty Two Episode Fourty Nine 2 0 1 6. 0 6. 2 4 The mountain 아침이 밝았다.알베르게에선 오늘도 한국인들이 제일 부지런 하다.일등으로 준비를 마치고 부엌이 있는 1층으로 내려갔다. 텅 빈 라운지와 부엌. 주방에 윗니와 나란히 서서 아침식사 준비를 했다.어제밤. 초콜릿 공장이며, 가우디며 다 제쳐두고 숙소에 일찍 들어와 서로의 무릎베게를 즐기다가해가 지평선에 살짝 걸렸을 즈음에 새나라의 어린이처럼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덕분에 너무 개운하다. 털이 설 정도로 시린 아침공기가 상쾌하다.반면에 윗니는 비몽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