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9.04.03 08:51

카미노 순례길|Day0. 비아리츠

5/31 -7/13 프랑스-스페인 순례자의 길[Camino de Santiago] 여행기 입니다. 처음 올렸던 글들을 조금 더 정리하고 다듬어 다시 올려 봅니다. 본문:https://www.bambitravels.com/45?category=196943 난 분명 통로자리를 예약했지만 탑승하고보니 창가자리. 히드로 공항을 벗어난 비행기는 눈 깜작할 새에 구름 위를 날고 있었다. 고도가 높아지고 귀가 먹먹해지면서 이젠 정말 집에서 멀어졌구나 하는 사실이 가슴을 압박해 왔다. 안전벨트 등이 꺼지고, 기내의 무겁던 공기는 설렘이 가득한 웅성거림으로 채워졌다. 여행을 앞둔 승객들의 어깨 사이에 억지로 끼워진 채로, 난 창밖만 하염없이 바라보았다. 혼자여서가 아녔다. 내가 소외감을 느꼈던 이유는 이 여정의 끝에서 ..

2017.04.22 23:42

Camino de Madrid|| Ep.8 여유 잃은 길.

Camino de MadridEpisode Eight0 7. 0 9. 2 0 1 6몇시에 잠들었던 걸까? 창 밖의 어둠이 방안의 것과 경계선을 잃었던 저녁. 달달하던 로제 와인의 꾀임에 꿈나라로 정신을 빼았겼다. 꿈속까지 아침을 알리러 온 새의 지저귐에 눈을떴다. '몇시지?' 커튼을 비집고 들어온 햇살의 나이를 가늠할 수 없다. 땀이 베어 조금 눅눅해진 이불을 더듬어 휴대폰을 찾아 코에 박고선 눈에 초점을 맞추려고 미간을 접어본다. 맙소사. 화면에 비춰진 내 모습에, 그리고 화면에 비춰진 숫자에 두번 놀라 이불킥을 날렸다. 9시다. 벌떡 일어나 방안을 미친듯 헤집었다. 선풍기 위에 널어 두었던 팬티 두장을 챙기다 말고 메마른 입에 치약을 대충 짜 넣고 칫솔을 한 손에 쥐어 양치질을 하다말고, 다른 손에 ..

2017.04.13 12:47

Camino de Madrid||Ep.7 위대(偉大)하고 위대(胃大)한 마드리드 길.

Camino de MadridEpisode Seven0 7. 0 8. 2 0 1 6여기다 싶어 둘러보는 곳마다 구름처럼 새하얀 화살표만 있을뿐, 카미노 심볼과 손잡고 출가 했는지 노오란색 화살표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나타나지 않았다. 다행이도 길이 넓어진다. 좁혀오던 두려움도 확보된 시야만큼 저 멀리 달아나 버렸다. 기다렸다는 듯이 지평선에 누워있는 산 능선. 저 너머 어딘가에 세고비야가 있겠지. 산 기슭으로 길이 기울기 시작하더니 갈림길이 나타났다. 혹시나 싶어 주변을 둘러보니 돌 무더기에 노란 화살표가 새겨져 있다. 그리고 잠시 후 카미노 심볼인 조개 문양이 새겨진 이정표가 눈앞에 나타났다. 한참 나태해졌던 허벅지에 힘이 들어간다. 세르세디야를 향해 못다한 의지에도 불을 지펴본다.카미노 이정표를 만나..

2017.04.07 12:30

Camino de Madrid||Ep.6 마드리드 길에서 길을 잃다.

Camino de MadridEpisode 60 7. 0 8. 2 0 1 6카미노 de 마드리드근래에 제 블로그에 사용할 새로운 스킨 작업을 하느라 카미노 연재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방문해주시는 분들이 계신데 새로운 컨텐츠를 제공해 드리지 못한점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리고 오타도 많고 실수도 많은 제글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어제밤 분명 욕조에서 잠들었는데 깨어보니 침대위 자유낙하 자세로 뻗어있다. 나체로 이불도 덮지 않고 잠들었지만 스페인의 뜨거운 태양을 안고 잤는지 방이 훈훈할 정도다. 관에서 십년만에 나온 드라큘라마냥 있는힘껏 기지개를 켜고 창문을 열었다. 연인의 방도 아닌 남정네의 방을 달궈놓은 주범인 태양이 이른 시간에도 불구하고 작렬하다. 나체인 내..

2017.03.28 12:49

Camino de Madrid||Ep.5 만자나레스 엘 레알에 나타난 왕자

Camino de MadridEpisode Five0 7. 0 7. 2 0 1 6카미노 de 마드리드우리 어머니가 습관적으로 하시는 말이 있다, "돈이 좋다." '라 페드리자' 민박집의 풀장에 비치되어있는 선탠베드에 누워 돈이 주는 행복을 만끽한다.30 분 전만 해도 세상을 잃은 표정으로 숙소를 찾아 헤메었는데...마지막이라며 찾아간 숙소는 마을지도에 표시되어 있는 위치에 없었다. 결국 집집마다 문을 두드려서 숙소의 행방을 물어보았다. 다들 묵묵부답. 결국 세번의 실패를 거듭하고, 네번째 집에서 노부부가 경계하는 눈빛으로 나타나 날 마주했다."무슨 일이니?" 라는 물음에 숙소를 찾고있다며 "페드리자"를 찾고 있다고 했더니 돌산을 가르킨다. (나중에 알고보니 만자나레스를 둘러싸고 있는 병풍같은 돌산 이름이..

2017.03.25 04:33

Camino de Madrid|| Ep.4 물지옥, 불지옥의 마드리드 길.

Camino de MadridEpisode Four.0 7. 0 7. 2 0 1 6카미노 de Madrid 배를 빵빵하게 채웠더니 세상이 아름다워 보인다.마침 비도 그치고, 따사로운 해가 길을 밝혀준다.다음 마을인 만자나레스 엘 레알로 향한다.한낮이라 그런지 다들 일과에 열중하고 있나보다, 거리가 텅텅 비어있다. 마드리드 길을 걷다 보니 사람이 그립다. 궂이 관심은 아니더라고, 호기심의 눈길이라도 받고 싶었지만 인기척이라곤 길게 드리워진 내 그림자뿐. 콜메나르 마을의 북서쪽 끝자락에 다다랐을 즈음에서야 사람을 만났다. 연세가 꽤 있어 보이는 할아버지 그룹이었는데, 복장을 보아하니 트렉킹을 하거나 등산을 다녀오신듯 했다. "올라"로 말을 꺼내고 "카미노"로 대화를 이어간다. 그리고 "부엔 카미노"란 응원을..

2016.11.08 03:48

Camino de Santiago|| D30. Ep.66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밤비 Camino de Santiago Day Thirty Episode Sixty Five 2 0 1 6. 0 7. 0 2 Santiago de Compostela ♬칠흑같이 어두운 알베르게 안, 윗니의 알람소리가 경쾌하게 울려퍼진다.항상 남들보다 먼저 울리는 그녀의 알람소리 그녀의 부지런함을 상징한다.여유를 갖자며 느긋하고 느릿한 삶을 추구했던 나와 달리, 바쁘고 역동적인 일상을 지내왔던 그녀.어쩌면 극과 극인 우리의 만남은 이곳 카미노가 아니였으면 절대 이루어 지지 않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만약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려는 마음과서로에게 배려하려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부족했더라면우린 서로 다른 카미노 길을 걷고있겠지.아르주아를 떠나는 순례자들의 행렬에 합류하여 산티아고를 향한 마지막 40km를 걷기..

2016.10.27 00:17

Camino de Santiago|| D29. Ep.65 열정이 가득한 카미노

밤비 Camino de Santiago Day Twenty Nine Episode Sixty Five 2 0 1 6. 0 7. 0 1 Cum Omnibus Passionis 시에스타를 고려해 씻지도 않고 광장 근처에 있는 대형마트로 향했다.저녁해먹을 식재료와 내일 아침에 먹을 식량을 잔뜩사서 알베르게로 돌아왔다.저녁시간까지 기다리기 힘들것 같다는 윗니는 군것질을 하고,난 저녁요리를 구상했다.샤워를 마치고 주방으로 향했다.주방과는 떨어질 수 없는 운명인가보다.8년동안 자취하는 내내 밥해먹기 싫다고 그렇게 투정부리던 나 였는데윗니에게 맛있는 저녁을 해줄 생각에 아픈 무릎에 힘을 빡! 주고 주방에 섰다.생각해보니 그렇다.내가 요리에 관심을 갖은 이유는 나를 위한 것이 아니라 남을 위한 것이었다.내 음식을 먹고..

2016.10.26 16:00

Camino de Santiago|| D29. Ep.64 카미노에서 수감되다

밤비 Camino de Santiago Day Twenty Nine Episode Sixty Four 2 0 1 6. 0 7. 0 1 Imprisoned 새벽 3 시 반.방광이 미칠듯이 조여와 무거운 몸을 일으켜세웠다.카미노를 걷다보니 하루에 물을 기본 4~5리터는 마시게 되어 땀 배출이 적은 날은 화장실을 자주가게 된다.2층에있는 화장실을 가려면 계단을 내려가야 한다.추울것을 대비하여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문을 열려는데 손잡이가 꿈적하질 않는다.뭐...뭐지...?열쇠를 넣고 잠금장치가 풀리는 소리를 확인한 후 손잡이를 아무리 돌려봐도 미동도 없다.혹시라도 윗니가 깰까봐 소리없이 패닉에 빠졌다.마음을 가다듬고 손잡이를 아기 다루듯 조심스레 돌려보는데 마치 밖에서 누군가 문을 잠근 것 마냥 꿈적도 않는 손..

2016.10.24 16:44

Camino de Santiago|| D28. Ep.63 눈물의 카미노

밤비 Camino de Santiago Day Twenty Eight Episode Sixty Three 2 0 1 6. 0 6. 3 0 Tearful Camino 팔라스 데 레이, (Palace=궁전, rei=왕) 왕의 궁전이라는 이름을 가진 도시치고는 소박한 모습의 마을.12세기에 집필되었고, 순례자의 지침서라 여겨지는 코덱스 칼릭스티너스("Codex Calixtinus").코덱스엔 팔라스데레이에 대해 이렇게 적혀져 있다,한때 부와 명예를 한손에 거머쥔 갈리시아 왕이 전쟁을 패하면서 수많은 성채와 요새가 버려졌고, 이후 사기꾼과 도득들의 소굴로 탈바꿈하였단다.팔라스 데 레이로 향하는 순례자를 유혹해 금품을 훔치는 창녀들에대해 언급 되었을정도로왕의 기품과 반대되는 낙후된 마을로 타락하였다.현재는 다행이..